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금광1 재개발사업 양대 노총 집회 대책협의회 구성  
집회 중단, 공사 정상화 촉구 입장문 내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20.02.14 10:12 |



성남시, 금광1 재개발사업 양대 노총 집회 대책협의회 구성
   집회 중단, 공사 정상화 촉구 입장문 내

 

성남시는 2월 13일 ‘금광1 재개발사업 양대 노총 집회 대책협의회’가 구성돼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대책협의회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조합원 고용 문제로 갈등을 빚어 중원구 금광1동 재개발사업 현장에서 1월 29일부터 보름째 이어가고 있는 집회 중단과 공사 정상화를 촉구할 목적으로 11개 기관·단체가 참여해 꾸려졌다.

 

성남시와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이 대책협의를 주관하고, 금광1 재개발사업 주민대표회의, 금광1 재개발사업 입주예정자 대표, 금광1동 주민자치위원회, 상대원3동 주민자치위원회, 금상초등학교 학부모대표, 황송마을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금광1동 바르게살기운동 협의회, 상대원3동 바르게살기 운동 협의회, 단대상인회가 동참한다.

 

대책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에 집회 중단과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매일 700~800명의 양대 노총 조합원이 벌이는 집회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관한 주민 불안을 조장하고, 소음과 교통체증을 유발해 주민불편을 초래한다는 이유에서다.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에 파업까지 이어져 문제는 더 심각하다.

 

양대 노총의 집회는 금광1 재개발 현장 협력업체 3개사가 민주노총 조합원 120명을 공사 현장에 고용하기 위해 계획했던 근로 교육이 발단이 됐다.한국노총은 공정한 근로의 기회 보장을, 민주노총은 예정대로 120명 조합원 고용을 각각 주장하며 맞불 집회 중이다.

 

대책협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집회가 장기화할 경우 예상되는 금광1구역 입주예정자(5320가구, 2022년 11월)들의 경제적 피해와 3월 개학을 앞둔 인근 금상초교(재학생 328명), 단남초교(재학생 275명) 어린이들의 안전 문제를 고려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률 11%인 상태에서 중단된 금광1구역 재개발 공사(면적 23만3366㎡) 재개를 촉구했다.

 

이를 위해 3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양대 노총 지도부들은 조속히 공개적으로 대화의 자리를 마련할 것, 코로나 19 확산이라는 국가적 비상사태를 고려해 대규모 집회를 자제할 것, 타워크레인 점거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 시공사인 대림산업과 협력사, 양대 노총 지도부가 조속하게 타협안을 마련할 것 등이다.이번 입장문은 양대 노총 지도부와 대림산업 측에 전달된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