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치매 노인, 사는 곳에서 편한 노후를”  
성남형 치매 커뮤니티 케어 복지 모델 만들기로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20.03.02 10:27 |



“치매 노인, 사는 곳에서 편한 노후를” 

성남형 치매 커뮤니티 케어 복지 모델 만들기로

 

 성남시는 치매 노인과 가족을 위해 ‘치매 특화’ 커뮤니티 케어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치매 커뮤니티 케어는 돌봄이 필요한 이들이 자신이 사는 곳에서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민·관 협력망을 통해 지역사회가 검진·돌봄·요양·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오는 2026년께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20% 이상인 ‘초고령사회’ 진입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를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이에 시는 2월 26일 치매 커뮤니티 케어 네트워크 구축 방안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오는 7월 24일까지 5개월간 성남시가 용역 과제로 제시한 치매 지원 자원을 조사하고, 치매 커뮤니티 케어 네트워크 참여 기관·기업의 역할을 표기한 지도를 만든다.

 

이를 위해 병·의원, 복지시설, 의료·바이오기업 등 139곳을 대상으로 각 역할에 대한 심층 면접을 한다.면접 대상은 지난해 9월~11월 성남시가 시행한 치매 지원 사회적 자원 조사 때 네트워크 참여 의사를 밝힌 곳들이다.연구용역 기간, 국내외 우수 치매 통합지원 정책과 성남시 접목 방안, 중장기 계획 수립, 치매 고령 친화 문화 발굴 작업도 이뤄진다.

 

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치매 통합지원 네트워크 협력기반을 조성하고,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 사업을 펴 성남형 치매 커뮤니티 케어 복지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치매 노인이 사는 곳에서 편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도시 성남’을 이뤄나가는 것이 목표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