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포커스>“올 가을·겨울철, 코로나19 또 온다. 코로나 2차 유행 대비해야!”  
염호기 서울백병원 교수,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안’ 국제학술지 제시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20.05.27 14:21 |



<포커스>“올 가을·겨울철, 코로나19 또 온다. 코로나 2차 유행 대비해야!”

염호기 서울백병원 교수,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안’ 국제학술지 제시
감염병 의료인력 확보 · 전염병 진료지침 재수립 · 상시 자문위원회 법률로 정해야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염호기 교수(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안’을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JKMS) 5월호에 게재했다.

 

염호기 교수는 학술지에서 “올 가을·겨울에 코로나19 재유행이 반드시 온다는 전제하에 정부 정책을 준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땜질식 정책이 아닌 지속가능한 감염병 예방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전염병 관리 목표와 감염 관리 및 격리 지침 등을 재설정하고 전염병 전담부처와 자문 위원을 전문 의료진과 전염병 전문가들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호기 교수는 또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정부에서 시행하거나, 강화해야 할 6가지 방안도 제시했다. 먼저 전쟁 시 훈련된 예비군이 필요한 것처럼, 전염병 발병 시 예비군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는 상시 훈련된 의료 지원 인력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교수는 “훈련 예산과 동원 계획 등도 상황에 맞게 짜야 한다”며 “또 대구·경북에서 전염병이 발병한 규모처럼 전국에서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플랜 B’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두 번째로 ICT(정보통신기술, Information Communications Technologies)를 활용한 감염병 예방과 관리 시스템 개발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 교수는 “이번에 코로나19를 대응하면서 ▲온라인 교육 ▲재택 화상 근무 ▲원격 진료 ▲생활 치료 센터 ▲자가격리 프로그램 등을 통해 ICT는 감염병 관리와 예방 효과가 입증됐다”며 “정부에서는 앞으로 다양한 ICT 개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로 감염병 컨트롤 타워를 설정하고, 권한을 모두 위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교수는 “현재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질병관리본부 등 서로 역할이 겹치거나 조정되지 않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라며 “질병관리본부장이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아 전염병 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 번째로 전문가 자문위원회 원칙과 시스템을 마련, 운영방안을 법률로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적으로 독립되고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것. 염 교수는 “보건학·예방의학·호흡기·감염병·중환자 치료 전문의·치료연구 전문가·홍보 분야 등 다양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가 필요하다”며 “일회성 참여가 아닌 사전에 훈련하고 운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경기도지역신문협회 공동기사>

 

<염호기교수>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