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설> 성남시는 대형유통점 입점 막아줘야 한다.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06.09.12 11:36 |

성남 구시가지의 상권은 중.소상권 중심의 특성을 띄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유통점 연쇄 입점이 예정되어 있어 재래시장, 슈퍼마켓, 음식점등 기존 중심상권 및 자영업자의 대규모 피해와 이로 인한 동네상권 및 지역경제 붕괴가 우려되고 있다.

구 인하병원 자리에는 지난 7월 성남시 건축허가에 따라 3,217평 부지에 대규모 판매 및 영업시설이 포함된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고, 1공단 부지 3만여평에도 주상복합아파트와 대형유통점이 들어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구 종합시장에도 판매 및 영업시설을 주 용도로 하는 신축허가를 받아 철거를 준비하고 있고 성호시장에서 우체국에 이르는 중동1구역 2만여평에도 2010년 이전 개발이 예정되고 있어 대형유통점 입점이 예고 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구시가지 중.소상인들은 심각한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다.

오는 13일 이들은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를 구성, 범 구시가지 중.소상권 상인 4천여명이 참여하는 대형유통점의 구시가지 입점을 총력을 다해 저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 비상대책 준비위에 따르면, 대형유통점 연쇄입점이 시작되면 한마디로 동네상권 및 지역경제가 붕괴되고 결국, 구시가지가 망한다는 최악의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것이다.

대형유통업체가 줄줄이 들어선다는 것은 한마디로 성남시의 무책임한 행정이라는 지적이다.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 비상대책 준비위는 이들 대형유통점의 입점을 막기위해서는 재래시장, 수퍼마켓, 음식점등 구시가지 중.소상인들의 총력저지투쟁외에는 대안이 없다며 대형유통점 입점이 좌절된 다른지역의 사례들은 제시하고 있다.

안양시가 중소 상인들의 반발과 교통혼잡 등을 이유로 지구단위계획 승인을 보류함으로써 대형유통점 1위인 이마트가 안양2호점 개설을 포기한 사례, 전북 전주시가 재래시장 붕괴와 도심 공동화 초래를 이유로 지난 7월10일 도시계획위원회까지 통과한 롯데마트 건축 신청안을 반려한 사례, 광주 광역시가 무등시장 상인들의 거센 반대로 삼성홈플러스가 추진하던 주월점 입점이 실패한 사례등을 예로 든것.

발족식을 준비하고 있는 대형 유통점 입점저지 비상대책위 준비위 관계자는 대형할인점은 재래시장 9개와 동일한 수준의 매출을 올리며 시장 상인 1,100명의 영업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최근의 언론 보도를 예로 들며 현실화 되고 있는 대형유통점 입점이 구시가지 중소상인들은 얼마나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지를 들어냈다.

오는 13일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가 출범하고 구시가지 중소상인들이 대형유통점 입점을 총력저지운동으로 대응해 나갈 경우 이대엽시장은 구시가지 중소상권을 살리기 위한 획기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것으로 보인다.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를 위한 중소상인들의 상인운동은 주거 및 도시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구시가지 주민들의 범주민운동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높아 이시장은 구시가지의 도심기능 회복을 위해 지역경제, 지역공간, 지역문화정책 등이 결합된 획기적인 조치를 서둘러 추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경제가 살아야 나라경제가 살고 지역경제를 살리려면 재래시장이 살아나야 한다는 대원칙 아래서 볼때 성남시의 대형유통점 건축허가는 당연히 재고 되어야 할 것이다.

성남시는 물론 성남시의회도 동참. 성남의 지역경제를 살리는 바른 길이 무었인가를 골돌히 연구하여 시민운동에 동참하는 것이 순리일 것이다.

지역상권 말살하는 대형유통점 입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의 활동에 격려를 보낸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