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유증상자 등 발생 대비 공무원 870명 모니터링 전담반 편성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20.02.03 09:11 |



성남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유증상자 등 발생 대비 공무원 870명 모니터링 전담반 편성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응책을 전방위적으로 마련해 시행에 나서고 있다. 1월 31일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7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성남시는 유증상자 발생을 대비해 공무원 870명을 모니터링 전담 인력으로 편성했다.

 

관련 증상자가 발생하면 체온, 건강 상태를 하루 2차례씩 전화 등으로 확인하고 모니터링하는 역할을 한다. 성남지역 확진 환자는 없는 상태다. 의사환자와 유증상자는 4명이었으나 모두 격리 해제됐고, 자가격리자는 5명, 능동감시대상자는 9명이다.

 

성남시 공무원 중에 감염자가 생기면 격리·치료 기간을 ‘병가’ 처리하고, 감염자 접촉 등 의심 공무원은 능동감시가 해제 때까지 ‘공가’ 처리해 출근하지 않도록 했다.성남도시개발공사 등 시 산하 기관·단체에는 각종 행사나 집회를 자제하도록 하는 내용의 권고 공문을 보냈다.

 

분당구보건소는 2월 3일부터 기능을 전환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감염병 대응 선별진료소 업무에 집중한다.임차한 엑스레이(X-Ray) 차량 1대를 1월 28일부터 운영 중이고, 전문의 2명을 국군의무사령부에서 파견·지원받는다.관공서 등에는 손 소독제 1만 개를 비치하고, 시민들에게 마스크 15만개를 1월 31일부터 나눠 주고 있다.

 

노인종합복지관·경로당·요양시설 등 769곳과 장애인 관련 단체·시설·센터 74곳,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다함께돌봄센터 등 667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예방 수칙을 안내했다. 이용자들의 이상 유무도 매일 확인한다.일반인들이 이용하는 음식점, 숙박업소 등 1만2500곳은 감염병 예방 안내를 위해 성남시 공무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예방 홍보반’을 운영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국내에 2차 감염자가 발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 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