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냥갑보다 작은 장치 부착한 ‘스마트 기저귀’,노인 입원환자 대상 유용성 입증 > 포커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커스

성냥갑보다 작은 장치 부착한 ‘스마트 기저귀’,노인 입원환자 대상 유용성 입증

분당서울대병원,스마트 IoT 기저귀의 유용성을 의료현장에서 입증한 최초 연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1-08-20 10:16

본문

d30d4c5478320a47849fb4829bc5cab7_1629422165_9187.png
성냥갑보다 작은 장치 부착한 ‘스마트 기저귀’,노인 입원환자 대상 유용성 입증

분당서울대병원,스마트 IoT 기저귀의 유용성을 의료현장에서 입증한 최초 연구 



분당서울대병원 입원전담진료센터 김선욱ㆍ조재호 교수팀이 배뇨를 감지하는 ‘스마트 기저귀’를 노인 입원환자에게 적용했을 때 소변량을 정확히 측정해 줄 뿐만 아니라 기저귀 피부염, 욕창 악화, 요로감염 등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요실금을 비롯한 배뇨조절장애는 장기요양기관에 거주하는 노인 절반 이상이 겪을 정도로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배뇨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 환자들은 기저귀를 착용하고 보호자의 도움을 받아 교체하며 생활하는데, 배뇨 직후 기저귀를 제때 갈지 못하면서 피부염이나 요로감염 등의 위험에 노출된다.


문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수시로 환자의 기저귀를 확인, 교체하면서 환자는 물론 보호자까지 충분한 휴식과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삶의 질 저하를 겪는 사례가 많다는 점이다. 이 밖에도 급성기 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소변량 측정을 위해 매번 기저귀 무게를 재야 하는 등의 불편함도 따른다.


또한, 인구 고령화에 따라 치매, 파킨슨병, 중증 뇌졸중 등 퇴행성 뇌질환이 증가하고, 환자와 보호자 모두가 노인인 노노(老老) 간병이 늘어나며 의사소통이나 체력적 측면에서 배뇨 관리의 어려움이 심화되고 있다. 향후 고령화가 진행되며 환자 및 보호자들이 느끼는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효율적인 배뇨 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연구팀은 병원 의료기기연구개발센터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과 협력, 스마트 기저귀를 사용했을 때 입원 환자의 배뇨 관리에 얼마나 도움을 줄 수 있는지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해당 스마트 기저귀는 연구팀의 자문을 반영해 개발된 것으로, 성냥갑보다 작은 장치를 기저귀에 부착하면 환자가 배뇨하는 즉시 이를 인식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보호자에게 알릴 수 있으며 소변량 측정도 가능하다.


병원 입원전담진료센터의 입원 환자 중 배뇨 사실을 스스로 알리지 못하는 3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임상시험 결과, 스마트 기저귀를 착용한 경우 기저귀 피부염이나 욕창 악화가 단 한 건도 관찰되지 않을 정도로 배뇨 관리에 효과적이었다. 또한, 배뇨량을 정확히 측정해주는 기능을 통해 체액량 분석, 이뇨제 처방과 같은 치료 결정을 내리는데 도움이 됐으며, 수시로 기저귀를 확인해야 했던 보호자의 피로도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이 같은 연구 결과에 따라 의료기관에서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스마트 기저귀를 활용한다면 환자의 배뇨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보호자의 간병 부담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재호 교수는 “스마트 기저귀를 비롯해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다양한 의료기술이 개발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개념적인 발표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며, “본 연구결과는 실제 스마트 기저귀를 구현해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면서 그 유용성을 입증한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선욱 교수는 “배뇨조절장애는 환자와 24시간 곁에서 배뇨 여부를 관리해야 하는 보호자의 삶의 질을 악화시키고,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라며 “연구를 통해 스마트 기저귀가 이를 관리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만큼, 노령의 간병인 및 환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향상시킨다면 고령화 사회에 꼭 필요한 기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스마트 의료기술 분야의 세계 최상급 저널인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온라인판 최신 호에 게재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Copyright ⓒ 2001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