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서울반도체(046890) > 포커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커스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서울반도체(04689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15-02-10 15:02

본문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서울반도체(046890)

 

강력한 상승을 보이던 미국 시장도 이제는 다시 조정권에 들어서고, 작년 하반기부터 증가한 국외 증시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국내 증시의 상승을 방해하고 있다. 특히 유가의 급등락으로 관련주들이 출렁이면서 국내 증시의 변동성은 증가하였고, 이 때문에  연초 반등 이후에도 시장의 움직임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는 지난 3년간 이어오던 시장의 횡보가 여전히 이어질 것이라 거듭 강조하였다. 지수 흐름이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불안해 보여도 아직은 급등락을 보일 구간은 아닌 것이다.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전달할 수 있다.

 

첫째는 파생 메이저들의 자금 변화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고, 둘째는 2015년 상반기 들어 종목들의 움직임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첫 번째로 언급했던 파생 메이저 자금의 변화를 알기는 어렵다 하더라도 두 번째 언급한 종목들의 움직임은 쉽게 볼 수 있는데, 현재 코스닥 우량주들과 거래소 시장의 낙폭과대주들은 추가 상승 및 강한 반등을 보이면서 종목별 장세를 만들고 있다.

 

보통 시장이 급락을 하려면 종목에서 업종 대표주들의 순환이 끊기거나 차례차례 저점이 깨지는 흐름이 나와야 하고, 급등을 하려면 순환매가 지속적으로 나와야 한다. 더 쉽게 설명하자면, 삼성전자, 현대중공업, POSCO, SK이노베이션, LG화학 등의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지속적인 저점 이탈이나 순환 상승이 있어야 급락이나 급등을 할 수 있는데 지금은 이런 움직임 없이 철저하게 종목별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다.

 

그런 움직임은 코스닥 시장에서 더 두드러진다. 지난 2주간 거래소 지수는 철저하게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도 코스닥 지수 內 게임주와 사물인터넷 관련주, 미디어 컨텐츠 관련주와 같은 성장 업종이나 테마에서는 강한 추가 상승 및 추세 유지 흐름을 보인 것이다.

 

이런 흐름은 코스닥 시장 전반으로 확산되는 상황이다. 그러한 관점으로 오늘은 서울반도체를 다시 언급하고자 한다. 지난해 지속적으로 하락하던 서울반도체가 연말에 단기 반등을 보였다. 실적 악화에 비해 과하게 하락한 부분도 있고, 연말 코스닥 시장의 강세 흐름으로 저점을 지지하려는 모습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는 현재 서울반도체가 하고 있는 사업과 앞으로 진행할 사업들을, 시장 참여자들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서울반도체가 하고 있는 LED관련 사업들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사업이다. 현대 산업의 기초소재인 전자 부품 및 LED소재 사업에서 서울반도체의 국내 영향력은 상당히 크다.

 

필자는 이전에도 현재 코스닥 시장을 움직이는 중요 종목으로 서울반도체를 꾸준히 언급한 바 있다. 앞으로 큰 움직임이 기대되는 코스닥 시장에서 서울반도체는 그 뼈대와도 같다. 최근까지 그 흐름이 좋지는 않았지만, 과거 패턴으로 봤을 때 다시 한 번 중기 시세를 예상하게 한다. 국외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저가 공세에 고전하고 있지만, 관련 산업이 다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서울반도체와 관련 산업의 동향을 생각해 본다면 중기적으로 이러한 조정을 이용할 때가 되었다는 판단이다.

 

글 / 정오영 (주)평택촌놈 대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Copyright ⓒ 2001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