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발언)이준배 시의원(민) > 성남시의회 중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성남시의회 중계

(5분발언)이준배 시의원(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04-26 09:42 댓글 0

본문

85bd704e24fcc52dc05d0eb8a54eb9da_1650933741_23.jpg
(5분발언)이준배 시의원(민)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이준배입니다. 

지역 현안에 대해 자유발언 하겠습니다.


분당~수서간 소음저감시설 및 공원화 사업은 2천억 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분당, 판교의 최대 역점 사업입니다. 그동안 주민들은 성남시와 시공사 간 공법, 설계변경 등 분쟁으로 공기 연장에 따른 불편과 피해가 큰 실정입니다. 

관련 부서에서는 더 이상의 예산 낭비와 주민 피해가 없도록 시공사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은 물론 본 업무에 좀 더 성실히 임해 주시고, 2단계 공사 사업 재개도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매송2교 방음터널 설치에 대해서도 용역 결과대로 신속하게 추진되어야 할 것입니다.


분당~수서간 공원화 사업은 올해 1,2구간, 내년 3,4구간 조성될 예정입니다. 굿모닝파크 공원이 차질없이 완공되어 분당 판교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합니다.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 수도권 광역 급행철도 GTX A노선이 2024년 개통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GTX 성남역은 환승센터가 없습니다. 만약 이대로 개통이 된다면 이매동, 삼평동, 백현동 일대는 교통 대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위한 연구용역이 필요합니다. 관련 부서에서는 사업 추진을 위한 용역비 예산을 다음 추경에서 반드시 확보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GTX 성남역 명칭에 대한 문제입니다. 보편적으로 역명은 위치를 알기 쉽고, 누구나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합니다.

GTX 성남역은 분당구 한복판인 판교역과 이매역 사이에 있습니다. 이곳에 신설되는 경강선 명칭은 ‘신판교역’으로 확정되었습니다. 그렇다면 같은 ‘신판교역’으로 명칭을 쓰거나 아니면 지역 관련성 있는 ‘분당역’이나 ‘동판교역’ 명칭을 쓰는 것이 당연합니다. 관계부서에서는 역명 개칭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주시기 바랍니다.


사랑하는 분당, 판교 주민 여러분,

삼평동 이황초 부지 등 현재 판교지구 5곳의 미활용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해 용역을 실시 중이며 내일 최종보고회가 있습니다. 본 사업 추진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를 합니다. 다만 활용 방안에 대한 주민여론조사와 주변 환경 등 타당성 분석을 좀 더 세밀하게 하고 주민 편의성과 경제성, 정책적 효과를 분석하여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지하철 8호선 연장 사업은 꼭 추진되어야 합니다. 사업계획을 검토하고 경제성 B/C값 상향 방안을 마련해 KDI에 제시하여 8호선 연장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테크노밸리가 있는 판교에는 성남도시철도 트램과 백현마이스 개발 사업, e스포츠 경기장 건립 등 신성장 산업 관련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판교 제2, 제3테크노밸리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관련 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어, 스마트 도시 판교를 넘어, 아시아의 실리콘밸리, 신성장 동력의 메카로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32년 만에 지방자치법이 전부개정 되었습니다. 의회 인사권 독립은 물론 의정 지원을 위한 정책지원관을 둘 수 있게 되는 등 지방의회 위상이 강화되었습니다. 그러나 미래과제가 남아있습니다. 완전한 지방자치 구현을 위해서는 ‘지방분권 개헌’과 ‘지방의회법’제정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21대 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꼭 통과되기를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지난 4년간 제8대 성남시의회 위상 정립과 민의를 대변하는 의정활동을 하시느라 애쓰셨습니다. 특히 유례없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여야 협치를 통한 민생 의회 구현을 위해 노력해 주신 윤창근 의장님과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 아울러 성남시민의 삶을 위해 노력하신 민선 7기 은수미 시장님과 공직자 여러분께도 시민을 대신하여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모두의 앞날에 행운이 함께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Copyright ©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