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배국환 후보 선대위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신상진 후보 측에 유감을 표명한다 > 사설/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설/논평

[논평] 배국환 후보 선대위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신상진 후보 측에 유감을 표명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05-25 08:12

본문

4f18899e15db1ff88e695a2c8bb218c9_1653433930_8746.jpg
[논평] 배국환 후보 선대위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신상진 후보 측에 유감을 표명한다


 

김은혜, 안철수 후보에게 조용히 묻어가려던 4선 국회의원 출신 신상진 후보가 오늘(23일) 본 선거 이후 처음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신 후보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이 대부분 허위사실에 해당해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선대위는 이에 유감을 표하고, 다음과 같이 사실 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


 첫째, 감사위원 재직 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해당 내용은 서울시 지하철 상가비리 관련 주심을 맡았던 사건으로, 업체의 법률대리인은 피감사자의 반론권 보호 차원에서 접견이 허용되는 당사자이므로 절차상 만날 수 있는 대상이었다.

 부적절한 사례가 아니기에 언론보도 이후 내부적으로 자체 종결되었으며, 배국환 후보는 이 일과 관련해 조선일보 사주에게 구두로 사과까지 받았다. 기사 말미에 언급된 것처럼 감사처분 요구서의 전달 또한 일반에 공개된 이후 비서를 통해 전달된 것이다. 형사처벌감이었으나 후속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은 신 후보 측의 근거 없는 소설에 불과하다.

 

둘째, 신상진 후보 측은 2010년 배국환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감사 중 자녀계좌로 2,600만원을 예치했다며, ‘딸에게 고액의 이자를 지급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말도 안 되는 트집을 잡고 있다.

 이는 당시 부산저축은행의 금리가 시중 은행보다 높았기 때문에 합리적인 이유로 해당 저축은행에 예치한 것이며, 직접 주심으로 감사를 담당한 사건도 아니었다. 자녀 명의의 예금 사실만을 가지고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것보다, 오히려 대장동 사건 김만배가 “윤석열 통해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을 해결했다”고 진술한 건이 의혹을 제기하기에 더 합리적이지 않은가?


 셋째, 인천부시장 시절 위장전입 관련 내용 역시 사실 왜곡에 가깝다. 

 당시 인천시의 경우 부시장과 같은 고위 관료는 그 지역에 살아야 한다는 규정이 조례로 있었다. 하지만 급하게 임명된 배국환 후보는 관사를 바로 마련하지 못해 주소부터 먼저 옮기고 이삿짐은 옮기지 못한 상황이었다. 

 

유정복 당시 시장(현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도 이 건에 대한 시정질문 답변으로 “투기적 목적이 아니라 관사 마련에 시간이 걸린 부분이다. 이삿짐을 아직 못 옮긴 것까지 가혹하게 지적하는 것”이라며 “일반적인 위장전입과 비교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신 후보가 이를 다시 거론하여 문제 삼는 것은 같은 국민의힘 소속 시장 후보를 비난하는 것과 같다. 

 

존재감이 전무했던 국회의원 시절처럼 김은혜, 안철수 후보에게 조용히 묻어가려던 신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를 당장 중단하라. 적어도 4선 국회의원 출신이라고 주장하려면 정확한 사실 기반으로 주장을 펼치길 바란다.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선대위는 기사에 보도된 내용을 바탕으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한 후 보도자료와 논평을 내고 있다. 아무런 문제가 없는 일을 불법으로 호도하며 수준 높은 성남시민을 농락해서는 안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Copyright ⓒ 2001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