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통시장 내 종사자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 주요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요뉴스

성남시, 전통시장 내 종사자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10월 6일부터 10월 17일까지 12일간, 전국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1-10-05 18:21

본문

4e2eb4310b484c4f877a94769231ede8_1633425683_037.jpg
성남시, 전통시장 내 종사자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10월 6일부터 10월 17일까지 12일간, 전국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가능 



성남시 전통시장 내 종사자 등은 10월 6일부터 10월 17일까지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서울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 집단감염 이후 지속적으로 도매시장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됨에 따라 지역사회 선제적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이와 같은 행정명령을 내렸다. 


적용 시설은 관내 전통시장으로 등록된 28개소와 무등록된 2개소(모란민속5일장, 성호시장) 등 총 30개소이다. 진단검사 대상자는 전통시장 내 점포 운영자, 상인회 관리자, 미화원, 시설관리자 등 5000여명으로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검사기간 내에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다만, 9월 29일 이후 진단검사를 받은 경우는 행정명령을 이행한 것으로 인정한다.


진단검사 대상자는 10월 17일까지 전국의 모든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고, 전통시장 상인회 관리자 및 시설관리자는 종사자 등에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여야 한다.


성남시는 탄천종합운동장(드라이브스루), 성남종합운동장(워크스루, 드라이브스루), 수정구보건소광장, 야탑역광장 등 총 5곳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평일 09~17시(점심시간 12~14시 제외), 주말 09~13시(점심시간 없음)까지 이용 가능하다. 검사비용은 무료이며, 진단검사 결과는 24시간 이후 문자로 통보된다.


진단검사 대상자가 이를 어기고 코로나19에 확진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특히 명령을 어긴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집단발생하면 시는 구상권을 행사해 방역 비용을 청구하는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Copyright ⓒ 2001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