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하수 및 폐기물 통합 처리시설 '주변지역 피해 없어' > 주요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요뉴스

성남시 하수 및 폐기물 통합 처리시설 '주변지역 피해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1-04-07 13:10

본문



성남시 하수 및 폐기물 통합 처리시설 '주변지역 피해 없어'
성남 환경기초시설 통합 현대화사업 '청원주장 우려 불식'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지난 2020년 2월 수정구 태평동 소재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를 확장해 복정동 하수처리장과 기존의 음식물 처리시설, 대형 폐기물 처리시설, 재활용 선별장 등 4개 환경기초시설을 이전·통합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월 3일 성남시 홈페이지 ‘시민행복소통’ 창구를 통해 홍모씨는 ‘성남 원도심에 거대쓰레기 폭탄, 당장 중단하라’라는 제목으로 청원했고, 3월 4일 5,000명 이상 지지를 얻어 성남시의 8호 청원으로 채택됐다.


청원 내용은 폐기물처리시설이 원도심에 치중돼 지역 불균형을 야기한다는 주장으로 시작해 쓰레기 운반 트럭의 주변 환경 문제, 탄천과 어우러질 기획 박탈, 탄천 수질오염과 생태계 파괴, 주거환경 악화 우려 등 다섯가지 우려에 대해 성남시에 물음을 던졌다.


이에 대해 김윤철 성남시 맑은물관리사업소장은 4월 7일 19분 분량의 영상으로 청원 물음에 하나씩 공식 답변을 했다.

‘수정구, 중원구의 폐기물 업체 수는 무려 70개. 분당구는 단 18개’라는 청원 내용의 주장에 대해 “단순한 처리 업체 수와 규모의 비교는 신·구 도심 간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시민 화합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될 수 있으며, 이를 토대로 지역 간 불균형을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폐기물업체의 영업장 소재지는 사업주가 영업활동을 위한 최적의 장소를 스스로 선택해 영업 허가를 받는 것이지 성남시가 인위적으로 특정 지역을 지정할 수 없는 기업의 선택”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하며 답변을 이어갔다.


주거환경 악화 우려에 대해서는 시설 현대화로 지하에는 하수처리장과 음식물 처리장을 지상에는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갖춘 건물 내에서 폐기물을 처리하게 된다는 점을 들며 청원 내용이 사실관계와 다르며 오히려 주변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힘주어 답변했다.


또한, 하수처리장의 악취와 현 환경기초시설의 노후화로 인한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복정동 하수처리장 공공개발에서 오는 주거환경 및 정주여건 개선 등 현대화사업의 필요성과 지향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와 인접한 하남시, 용인시, 안양시에서 설치한 환경기초시설을 예로 들어 지역주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성남도시신문 l문화공보부 등록번호 다-1049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1989년 4월 19일
인터넷신문 : 성남도시신문 | 등록번호 경기 아 00011 ㅣ대표이사·발행·편집인 : 김종관 ㅣ 창간 : 2005년 10월 2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24,413호 :(주)도시플러스 전화 : (031)755-9669, e-mail: press8214@hanafos.com 법인사업자 660-81-00228

Copyright ⓒ 2001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