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지구 지정 철회하라'  
‘성남시 행복소통청원’개설 이후 ‘성남시 공식 2호 청원’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9.02.28 10:34 |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지구 지정 철회하라'

‘성남시 행복소통청원’개설 이후  ‘성남시 공식 2호 청원’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개발 반대 주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주민 비대위)’는 분당의 교통, 교육난을 가중하는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지구 지정’ 철회를 위해 지난 1월 18일 부터 한 달 동안 ‘성남시 행복소통청원’을 진행했다. 주민 비대위를 중심으로 진행한 이 번 청원은 5천명 이상의 지지를 받아 성남시의 청원채택 기준을 달성하였고 최종 ‘5,088명’의 지지로 청원을 마감하였다. 이는 성남시 공식 1호 청원인 ‘지하철 8호선 판교역 연장’ 이후 공식적인 2호 청원인 셈이다.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건설 계획은 국토부가 추진하는 주거복지 정책의 일환이다. 그러나 정부와 성남시가 주민의견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개발을 추진하면서 지속적인 갈등이 발생되고 있다. 해당 지역의 교통난과 과밀 학급문제가 심각한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정해진 공급량만 달성하려는 정부의 막무가내식 공공주택 지구지정에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주민비대위는 지난 2월 11일 은수미 성남시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해 ‘이젠 서현동뿐만 아니라 분당구민들이 느끼는 교통. 교육난에 대해 미봉책이 아닌 실질적인 대책을 내놔야한다’ 며 ‘대다수의 주민들이 반대하는 서현동 공공주택 지구지정의 철회를 위해 성남시와 국토부는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야한다’고 입장을 전했다.또한 행복소통청원 채택을 시작으로 3천세대 공공주택 지구 지정의 최종 철회까지 지속적으로 주민 서명운동과 집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며 동시에 지역 정치권에도 동참을 호소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현동을 지역구로 둔 바른미래당 이기인 시의원은 ‘서현동 110번지 고밀도  주택건설은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정부의 탁상공론’ 이라며 ‘시민청원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은 교통신호체계 개선, 일부구간 교차로 신설 등과 같은 면피용 대책보다 좀 더 내실있는 대안을 준비하여 답변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행복소통청원은 은수미 성남시장의 집권과 동시에 개설 된 성남시의 공식 온라인 소통 창구로써, 시민들이 느꼈던 불편함과 불합리한 정책 등의 시정을 직접 시장에게 건의할 수 있는 제도이다. 성남시 홈페이지에서 이뤄지는 행복소통청원은 청원을 등록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5천명 이상 시민의 지지를 받아 채택되며, 채택된 안건은 시장 또는 해당 안건의 관련부서 책임자가 직접 답변을 내놔야한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