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의회 (한)협의회, 정당한 의회지적이 ‘여성비하’발언 인가  
청소년재단 진미석대표 시의회출석시 품위유지 관련 재발방지 촉구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8.12.18 13:41 |



성남시의회 (한)협의회, 정당한 의회지적이 ‘여성비하’발언 인가
청소년재단 진미석대표 시의회출석시 품위유지 관련 재발방지 촉구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협의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제241회 제2차 성남시의회 정례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에서 박광순 의원이 성남시청소년재단 진미석 대표이사에게 총괄질의 중 ‘용모 단정’ 관련 노란머리는 부적절한 것 같다.' 라고 지적한 것이 여성비하 발언인가? 라고 되물었다

 

(한)협의회는 “지방공무원 복무규정 제1조의3 1항 공무원은 근무 중 그 품위를 유지할 수 있는 단정한 복장을 작용하여야 한다. 또한 청소년재단 윤리경영 헌장에도 품위유지에 대해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다시한번 진미석 대표이사의 시의회 출석시 품위유지와 용모단정을 주문했다

 

이와관련 일부 여당 의원과 일부 언론사, 여성단체에서 연일 '여성비하 발언' 이라고 비판 하는것은 한마디로 시민에게 선출받은 시의회의 권위와 순기능을 격하 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한)협의회는 박문석 의장에게 성남시의회를 대신하여 정확한 진위 파악을 촉구했다. (한)협의회 주장은 “개인의 외모와 용모에 대한 지적은 개인의 사적 영역이기는 하지만 분명 공공의 영역 내에 있는 의회 상임위 출석중이기에 해석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어 “박의장은 성남시의회 의원들의 명예와도 직접 연관된 사안이므로 정당을 떠나 정확한 기준을 가지고 판단하여야 하며 만일 여성비하 발언이 사실이라면 해당 의원은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하고 사실이 아니라면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박의장은 소속 위원회 발언 내용과 동영상을 확인하고 공무원 복무규정 등을 지켰는지 법률 검토하여 그에 따른 최종 결과를 공식 발표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한)협의회는 “청소년재단 대표이사가 답변한 “꼰대” 발언은 남성과 기성세대의 비하 발언으로 비춰지고 있음에도 묵인되었고, 당사자 간의 정확한 팩트 확인을 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가 명예훼손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의회 차원에서 검토“하기를 촉구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