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폐교가 문화예술교육공간으로...  
성남시 ‘꿈꾸는 예술터’ 개관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20.12.10 10:47 |



폐교가 문화예술교육공간으로...

성남시 ‘꿈꾸는 예술터’ 개관

 

성남시는 학생 수 감소로 통합·폐교한 수정구 산성동 소재 옛 영성여자중학교를 시민의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인 ‘꿈꾸는 예술터’로 리모델링해 12월 10일 개관했다. 시는 지난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유휴 공간 활용 문화예술교육센터 지원사업’ 선정으로 받은 국비 30억원에 시비 57억원을 더한 모두 87억원을 투입해 이곳 ‘꿈꾸는 예술터’를 조성했다.

 

지상 5층, 연면적 4912㎡ 규모의 학교 본관 건물을 개조해 ▲창의 예술 활동을 할 수 있는 손기술, 이미지, 움직임 등 5개의 실험공간 ▲음악 연주 녹음과 음향 효과 작업 공간 ▲1인 미디어 공간 ▲학생과 시민 창작동아리 프로젝트 활동공간 ▲학습 결과물 전시 공간 ▲예술교육 연구공간 등을 꾸몄다.

 

이들 공간에서 시민들은 다양한 장르의 예술이 융합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고, 예술가가 돼 자기 생각과 느낌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창작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지역의 문화예술교육 자원과 연계한 예술·교육가들의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개발·협력도 이뤄진다.

 

운영은 성남문화재단이 맡는다. 창의적인 융복합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을 위해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주체를 연계하고 협력하는 지역 거점형 문화예술교육 전용공간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의 창의적 체험 활동, 자유학년제와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도 계획 중이다. 성남시 꿈꾸는 예술터 개관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오후 3시 온라인으로 개최해 유튜브로 중계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