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6.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 참석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6.06.29 09:42 |

박근혜 대통령, 6.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전쟁 제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참전유공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먼저 박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이 자리에 참석한 국군과 UN군 참전용사분들은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가 얼마나 큰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지켜져 왔는지를 보여주는 역사의 산증인이라고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참전용사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다 하고, 호국 영웅들의 애국심을 후세에 계승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그것이 평화통일의 기반을 닦는 첫걸음이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국가를 위한 희생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믿음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6·25전쟁은 우리 민족에게 너무나 아픈 상처였지만,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21개국이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세계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이제는 우리가 유엔 평화유지군을 비롯한 세계 각국 파병을 통해 인류의 평화를 지키는 일에 동참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해외 참전용사들의 명예를 높이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일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은 6·25전쟁이 발발한 지 66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외면하고 4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서 위험천만한 고립과 대결의 길고 걷고 있다며, 정부는 참전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이 북한의 위협에서 벗어나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나아가 평화통일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박 대통령은 과거 우리가 힘을 모아 전쟁의 폐허를 딛고 나라를 일으켰듯이 모두의 의지를 하나로 모아 나간다면, 남북 주민 모두가 행복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통일 대한민국의 새 시대를 반드시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