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우수 드론 행정 ‘재난안전 다중관제시스템’ 구축한다

김종관 | 2020.08.12 07:25 | 조회 149 | 공감 0 | 비공감 0



성남시 우수 드론 행정 ‘재난안전 다중관제시스템’ 구축한다
드론에서 전송된 재난 현장 입체영상 소방서, 경찰서, 군부대로

 

성남시는 우수한 드론 행정을 활용해 내년 12월까지 재난안전 다중관제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시스템은 재난 발생 때 드론이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위치, 규모 등의 초기 현장 정보를 성남·분당소방서, 수정·중원·분당 경찰서, 육군 55사단에 3D 입체 영상으로 전송해 신속·정확한 의사결정과 구조를 지원한다.

 

화재 등 재난 발생 현장으로 먼저 출동하는 드론이 불법 주정차, 교통사고 등의 도로 현황을 확인해 소방차가 최단 거리로 현장에 도착할 수 있게 하고, 소방대원, 지휘관, 상황실에 현장 상황을 입체 영상으로 전송해 효과적인 화재 진압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성남시는 다중관제시스템인 비행제어·영상관제·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을 시청 4층과 8층에 설치하고, 송출 영상이 끊기지 않는 초저지연의 LTE, 5G망을 활용한다. 시는 원도심과 신도심의 안전 격차를 줄이기 위해 성남소방서(수정구, 중원구 관할)와 분당소방서에 각각 드론과 비행제어·영상관제 시스템 설치를 지원한다.

 

투입하는 총사업비는 4억원이다. 성남시를 비롯한 7개 기관·기업이 행정안전부가 시행한 ‘2020년 자치단체 협업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원받은 국비 2억원이 포함돼 있다.

 

박경우 성남시 토지정보과장은 “다중관제시스템은 현장 도착 골든타임(7분)을 1분 정도 단축한다”면서 “1분 단축은 재난 현장의 인명피해를 33%, 재산 피해를 60% 각각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민 안전을 지키는 재난 대응 모델로 전국에 확산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uu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