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논란,'갈수록 태산'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9.06.16 16:47 |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논란,'갈수록 태산'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

 

지난 14일 오전 11시, 성남시청 앞 광장에서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 14명과 판교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회원을 비롯한 판교주민 100여명이 모여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를 위한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이 날 출범식은 민주당 소속 경제환경위원회 의원들의 ‘판교구청사 매각 안건 기습 날치기 처리’를 규탄하고,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의 성명 발표와 함께 판교에 거주하는 주민 대표의 규탄 발언이 이어져 판교구청사 부지매각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특히 주민 대표 발표자로 나선 판교 봇들마을 백성복 회장은 판교구청사 매각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결의문을 발표했다. 백 회장은 ‘보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하여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정치인들의 소임’이라며 ‘구청사 부지 매각의 옳고 그름을 공정하고 적극적으로 알려서 주민들이 현명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거들어야 함에도 성남시는 이를 방기했다.’고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판교구청사 매각에 대한 제대로 된 공청회 한 번 없었다’고 지적하며 ‘특혜 의혹으로 더럽혀진 판교구청사 부지의 문제를 말끔히 해소해야 할 책임은 성남시와 정치인들에게 있다’고 말하고 ‘국가의 미래는 국민이 결정하듯이 판교의 미래도 판교 주민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충분한 숙의의 과정을 거쳐야 함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안극수 대표의원과 야당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야당의 투쟁에서 시민과 함께 하는 투쟁으로 강도를 높여 반드시 성남시의 졸속 매각 방침을 막고 민주당 의원들의 철재 텀블러 폭력을 동반한 파렴치한 거수 행위를 저지하겠다‘고 밝혀 판교구청사 부지매각 논란은 갈수로 태산 형국이 되고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